No comments yet

‘성 소피아 성당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에 대한 NCCK성명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국제위원회 (위원장 서호석 목사)는 터키 정부가 성 소피아 성당 박물관을 모스크로 전환한다는 소식에 항의하며 성명을 발표하고 터키대사관과 콘스탄티노플에 전달하였습니다.

NCCK는 에큐메니칼 총대주교 바르톨로메오 1세의 선언 “성 소피아 성당은 인류에 속한다.”, “박물관으로서의 성 소피아성당은 기독교와 이슬람의 만남과 연대, 상호이해의 상징적 장소임”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터키 정부의 결정에 실망과 우려를 표했습니다.

다음은 NCCK에서 모든 신문사에 보도요청한 성명서 전문입니다 :

 

성 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에 대한 성명서

정교회 신자들을 포함하여 수백만 한국 기독교인을 대표하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Hagia Sophia) 박물관을 모스크로 전환한다는 소식에 깊은 슬픔과 항의를 담아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표명한다.

 이번 결정은 1985년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했던 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성 소피아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유스티니아누스 1세 황제에 의해 대성당으로 건축되었으며, 537년부터 1453년까지 콘스탄티노플의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청에 속한 성당이었다. 1934년 모스크에서 박물관으로 개조되었고, 이후 86년간 이 곳은 종교를 불문하고 모든 사람이 하나가 되는 일치의 상징적 장소가 되어왔다. 그러나 다시 이 곳을 모스크로 전환하는 것은 역사적인 퇴보이며, 성 소피아의 상징적인 의미와 존재 이유를 상실케 하는 것이다. 성 소피아의 위상에 어떤 변화가 필요했다면, 이 곳이 916년 동안 속해 있었던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에게 돌려주어야 마땅했다.

 우리는 터키정부의 결정 직전 발표된 에큐메니칼 총대주교 바르톨로메오 1세의 선언 “성 소피아는 인류에 속한다” “박물관으로서의 성 소피아는 기독교와 이슬람의 만남과 연대, 상호이해의 상징적 장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한국 기독교인들은 터키정부의 최근 결정에 크게 실망했다. 이들 대부분은 순례자로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름다운 기독교 성소를 보고 영감을 받아왔지만, 이제는 더 이상 성 소피아를 방문할 수 없다는 사실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

 우리는 성 소피아를 일치의 상징으로 삼고자 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연대하며,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의 법적 지위를 예전과 같이 회복하기를 간절히 바라며 기도한다.

2020년 7월 14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이 홍 정

국제위원장  서 호 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