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comments yet

사순절 전 주일 용서주일 대만과

2024년 3월 17일 금육주일, 서울 성 니콜라스 대성당에서 한국의 대주교이자 일본 엑사르호스인 암브로시오스 대주교 주재로 주일조과와 성찬예배가 거행되었습니다.

예배후 신자들은 식당에 모여 대 사순절이 시작되기 전 마지막 비 금식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식사를 마치기 전 아담과 이브가 천국에서 추방된 것을 기억하는 암브로시오스 대주교의 짧은 강연이 있었습니다.

신자들은 다시 성당에 모여 신심으로 용서의 대만과에 참석하였습니다. 예배 끝 부분에 대주교와 사제들을 시작으로 모든 신자들이 서로에게 용서를 구하는 예식이 시작되었습니다. 한 명씩 모든 신자 앞을 지나가며 서로 용서를 구하고 용서해주는 사랑과 용서의 거대한 인간사슬이 만들어졌습니다. 눈물을 흘리며 회개하는 이 감동적이고 진실된 정면들 앞에서 신자들의 마음은 깊은 울림을 받았습니다. 

대 사순절은 이렇게 서울 성 니콜라스 대성당을 비롯한 한국정교회 대교구 모든 성당에서 시작되었으며, 신자들은 용서와 사랑의 깃발을 들고 “덕행의 경기장”에 기꺼이 들어섰습니다.

주님께서 우리를 강하게 하시어 우리가 끝까지 영적 싸움에서 승리하고 그분의 거룩한 수난과 생명을 주시는 부활에 참여할 자격을 얻게 해주시기를 간청합니다. 아멘.

사진보기

비디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