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comments yet

부활절 종례일 밤 예배

서울 성 니콜라스 주교좌 대성당에서는 지난 6월 8일 화요일 밤에 부활절 종례일 예배를 드렸습니다. 암브로시오스 대주교와 로만 카브착 사제, 안토니오스 임종훈 사제, 요한 박인곤 보제의 집전으로 부활절 밤과 같은 예배를 드리면서 올해 마지막 부활 찬양송을 찬양하면서 40일간의 부활경축기간을 마쳤습니다. 내년에는 코로나19 없이 모두가 함께 한자리에서 부활경축일과 경축기간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랍니다.

사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