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comments yet

신데즈모스(청년회) 수련회

정교회 한국 대교구 신데즈모스 청년회 수련회

2016년 3월 4일(수)~6일(금) 2박3일의 일정으로 정교회 청년모임인 신데즈모스 회원들 30여명이 춘천 성보리스 성당 사회복지관에서 수련회를 가졌다. 중심주제 “보물을 찾고 함께 나누기 : 한국사회에서 정교인으로 살기와 그  경험” 을 중심으로 예배를 드리고 그룹별 소주제 토론을 진행하였으며 다양한 게임을 하며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고 함께 식사하며 친교를 나누었다.  금요일 밤 암브로시오스 대주교께서 “어떻게 거짓없는 마음을 가질것인가(요한복음 1:47 참조)에 초점을 두고 개회사를 하셨고 수련회 진행방향을 제시하셨다. 또한 토요일 오전에 “영혼토요일” 성찬예배를 집전했으며 참석자 모두를 위해 손수 점심식사를 준비해 주셨다. 토요일의 주제설명과 소그룹토론은 서울 성 니콜라스 대성당의 안토니오스 임종훈 신부, 페리 하말리스 박사(풀브라이트 재단 초청 연세대교수), 춘천 성보리스 성당의 예레미아 조경진 신부가 주재하였고 아나스타시아 사모, 테오도티 사모, 아타나시아 콘토스, 에릭 라이온버거, 바실리아 서재은, 파나요따 하말리스 등 봉사자들께서 행사를 기획하고 식사 및 프로그램을 준비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었다.

토요일 그룹토론은 요한복음 1:35~51의 의미와 관련하여 “메시아 찾아 나서기”,  “너희가 바라는 것이 무엇이냐”는 예수님의 물음, 성서와 영성서적을 읽고 공부함으로써 거짓없는 마음을 키워가는것, 교사, 가족의 일원, 이웃, 친구로서 다른 사람들과 신앙을 함께 나누는것 등에 대해 심도있고 활기한 대화를 이어갔다. 한국, 그리스, 이집트, 루마니아, 캐나다, 스코틀랜드, 미국등 다양한 국적의 청년들은 또한  “헬조선”이라 부르는 한국의 문화현상의 도전에 처하여 정교인이라는 하나의 정체성(아이덴티티) 하에 어떻게 조화롭게 대응해나갈것인지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신데즈모스는 매주 일요일 성 니콜라스 대성당에서 점심식사후 모임을 갖고 있으며 다른 지역성당에서도 모임이 이루어지고 있다. 신데즈모스는 정교인이든 정교회를 더 알고싶어하는 젊은이든 한국을 비롯한 모든 국적의 청년들에게 열려있는 모임이다.

 

 

Post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